집에서 닭꼬치 해먹기 맥주안주 만들기

Posted by 히도리-
2018. 3. 6. 01:50 맛있는 음식

안녕하세요 히도리 입니다.

 

오늘은 맥주와 찰떡궁합인 안주 치킨? 아니죠~ 닭꼬치를 포스팅 할까 합니다.

 

 

바로 요 음식입니다.

왜 꼬치가 아니냐고요?

 

 

원래는 요렇게 꼬치에 포장되어 있는데 사이즈가 너무 커 꼬치에서 빼내어 구워 먹었습니다.

예전 염통꼬치도 집에서 해먹었는데 맛있긴 하지만 양이 부족하다고 해야되나요? 부족한 1%를 채워줄 꼬치입니다.

고추장과 간장이 살짝 감미되어있는 양념장이 묻어있어 양념장 없이 바로 구워 먹을수 있습니다.

 

 

약불 후라이팬에서 지글지글 구워주면 끝 ~ 조리하기도 무척 쉽죵~

 

 

그리고 꼬치를 더욱 맛있게 먹는 방법은 ~

바로 요 꼬치양념장이 필수 입니다. 분식점이나 시장에서 먹던 그 꼬치맛이 나는 양념장이죠 ~

대형마트에서 쉽게 구입할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꼬치와 찰떡궁합인 요거 ~ 필라이트 ~

(이쯤되면 필라이트에서 몇상자 협찬쫌 보내줘야되는거 아닌가요?)

항상 냉장고에서 저를 반겨주는 코끼리이죠 ~

 

맥주에 대해 전문가들은 맥주를 완전 차갑게 먹는것이 아니라고 하는데 ... 전 요렇게 살얼음이 얼어있는 맥주가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거 같습니다.

 

 

양념장을 양념그릇에 담고 있으니 닭고기가 어느덧 맛있게 익었습니다.

 

 

자 그럼 전 치맥이 아닌 꼬맥세상으로 들어가겠습니다.

 

양이 접시에 놓았을때는 얼마 안되어 보였는데... 배여사와 2명이서 먹는데 다 못먹을 양이더라고요 ... 역시 욕심을 부렸으면 안되었습니다.

그래도 배터지게 닭꼬치를 먹었으니 행복~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치맥과 어울리는 수입맥주 소개 기린이치방시보리 산토리 기네스드래프트 하이네켄 삿포로 아사히

Posted by 히도리-
2018. 1. 6. 22:52 맛있는 음식

빠듯한 프리미어리그 박싱데이가 드디어 끝이 났습니다. 우리 손흥민이 엄청나게 날라다녀줘서 프리미어리그 시청하는 순간순간이 너무 재밌었던거 같습니다. 또한 해외축구를 보는 즐거움 중 하나는 치맥이죠!

 

요즘 편의점에 가면 500ml짜리 큰 수입맥주들이 4개에 만원정도에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

BAR에 가면 엄청나게 비싼것들인데 .... 헝그리족인 저에게는 너무나 큰 행복이죠. 그래도 제 사랑은 필라이프 입니다. ㅎ

 

아무튼 치킨배달을 주문해놓고 담배도 살겸 편의점에 갔다가 나도 모르게 종류별로 맥주를 사왔는데 사왔는 겸 히도리 추천 수입맥주에 대해 포스팅을 할까 합니다.

 

 

스포츠중계와 치킨... 그리고 맥주 최고의 조합이죠!

 

 

새벽시간 모든사람들이 잠들었을때 특히 배여사가 잠들었을때 혼자만의 TV시청과 맥주는 엄청난 자유를 맛보여줍니다.

 

 

먼저 가장 처음으로 소개할까 하는 맥주는 기린 이치방 시보리 입니다. 요즘 광고에서 참 많이 나오는 맥주중 하나이죠.

외관상 디자인도 참 마음에 듭니다 깔끔하면서 전설의 동물 기린이 딱 박혀져 있는것이 동양미도 넘치고 말이죠.

이치방은 일본 맥주입니다. 시보리 라는뜻은 쉐보레도 아니고 소매부분 시보리도 아닌 첫번째로 만들어진 맥아즙이라는 뜻이죠.

 

라거맥주로서 약깐 쓴맛이 느껴지고 독한 맥주같지만 5% 짜리 맥주입니다.

뒷끝이 깔끔한게 참 마음드는 맥주 중 하나죠~ 술의 쓴맛을 좋아하시는분들 에게 소개 해드리고 싶군요.

 

 

두번째 맥주는 산토리 맥주입니다.

제가 일본이라는 나라는 싫어하지만 일제 제품은 참 좋아하는거 같습니다. 위안부니 일제시대니 역사적으로는 참 마음에 안들긴 하지만 그들의 문화나 기술력은 참 멋진거 같군요. 일썩차의 오너이면서 각종 기기들등 사용해보시면 왜 일제가 괜찮은지 아실껍니다. 민감한 문제니 일단 패스하고 ~

 

산토리 맥주는 일본의 위스키회사인 산토리 입니다. 맥주의 정확한 이름은 산토리 프리미엄 몰트 라는 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깊을맛을 내는 두줄 보리 맥아와 세계적으로 극소수만 생산되는 다이아몬드몰트를 사용하는 프리미엄 맥주입니다.

유리잔에 담았을시 맥주색이 거기서 거기겠지만 제가 보기에는 가장 멋진 보리색을 가지고 있는 맥주입니다. 진한맛과 함께 원샷했을시 목넘기또한 아주 부드럽게 즐길수가 있습니다.

 

 

3번째 제품은 기네스 드래프트 입니다. 원래 흑맥주를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TV 강식당에서 기네스를 엄청 협찬을 하길래 궁금해서 먹어보았습니다. (TV효과는 무시무시하군요.)

일단 전 원래 흑맥주를 싫어하는 사람으로서 최악의 맥주 였습니다. 흑맥주의 로스팅했는 그맛은 흑맥주니 어쩔수 없다고 쳐도... 맥주라 하면 차가운 맥주를 마신뒤 탄산의 짜릿함이 있어야되는데... 맥주가 닝닝 합니다. 진짜 달달하기만 하면 맥콜이라도 해도 믿을꺼 같습니다.

드라이한 맥주를 좋아하시면 추천드리는데... 일단 전 별로...

그런데 신기한것이 캔안에 뽑기캡슐이 들어있더라고요. 전 불량품인줄 알고 찾아보니 맥주보리맛을 극대화 하기 위한 캡슐이라고 합니다.

그래도 제스타일은 ...

 

 

수입맥주를 잘 모르는 사람들도 한번쯤 로고는 봤을법한 하이네켄 입니다.

또한 챔스맥주이기도 하고 나이키SB 덩크중 하이네켄 시리즈도 있고 정말 유명한 회사입니다.

사실 하이네켄 다크 라고 새로나온 놈을 먹고싶었으나 아직 편의점에는 풀리지 않았는지 없어서 결국 오리지날을 구입하게 되었죠.

하이네켄은 유명하니 짧게 소개를 하자면 깔끔한맥주? 입니다. 그이상도이하도 아닌 진짜 딱 깔끔 그자체죠.

이유는? 말로 설명하기가 어렵네요. 궁금하신분들은 한번 드셔보는게...

 

 

일썩차 오너는 또 일본산 맥주를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맥주는 삿포로 맥주입니다.

정말 여행하고 싶은 삿포로를 꿈에 그리며 마셔보기 위해 구입했는것은 아니고... 제가 가장좋아하는 맥주 코로나 다음으로 제일 좋아하는 맥주입니다. 삿포로 특유의 별모양 로고 또한 정말 좋아합니다.

또한 삿포로 맥주는 거품도 정말 풍부한 맥주중 하나이죠. 겨울인 지금 가장 어울리는 맥주는 삿포로가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보통 맥주라 하면 여름이 제격이라 생각하시겠지만 삿포로 한잔과 마른오징어 다리 한조각이면 짜릿한 겨울의 맛을 알수 있을꺼라 생각이 듭니다.

 

 

마지막으로 소개할 맥주는 역시나 일본 맥주입니다. 일부로 일산으로만 구한건 아닌데... 어쩌다 보니 4개가 일본맥주네요.

아사히 프리미엄 리치 맥주 입니다. 프리미엄이라는 말과 틀리게 아주 별로입니다. 그냥 소맥이라 할까요? 6%에 맥주치고는 도수가 높은편이라 그런가요? 두번은 구입하지 않을 맥주중 하나가 생겨버렷습니다.

 

 

아무튼 맥주들과 함께 요즘 팍 꼿혀버린 홍단 바베큐 치킨과 함께 하루의 스트레스를 풀었답니다.

다들 좋아하시는 맥주는 어떤것들인지 참 궁금하네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